사회/안전

무용지물된 춘천 후하천길 내 소화장비,춘천시의 안전불감증 여전

춘천뉴스 0 0 0

2d3e880741a5ac4ac35f0b43fab0b1c0_1673597801_2864.jpg


2d3e880741a5ac4ac35f0b43fab0b1c0_1673597884_7104.jpg


2d3e880741a5ac4ac35f0b43fab0b1c0_1673597913_3913.jpg


2d3e880741a5ac4ac35f0b43fab0b1c0_1673597936_8116.jpg


2d3e880741a5ac4ac35f0b43fab0b1c0_1673597958_1229.jpg


- 춘천시 후하천길에 설치된 소방안전용품이 훼손된 채로 방치돼있다


춘천의 대표적인 산책로로 이용되고  있는 후하천길이 안전불감증에 그대로 노출돼 있어 조치가 시급하다.

후하천길 내에 화재를 대비해 비치된 소화기와 조명도구가 유사시 제기능을 발휘할 수 없는 상태로 방치되고 있어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소화기는 유통기한이 남아있지만 제기능을 하지 못할 정도로 게이지 압력이 낮고 안전핀마져 뽑혀있다. 

손전등도 전구가 아예 빠져있어 유명무실한 상태로 방치돼 있다.

이곳을 하루에도 여러 차례 오가며 산책을 한다는 육한수씨 (석사동 51)는 "만약을 대비해 설치된 소화기가 제 기능을 못하는 상태로 방치돼 있어 밀폐된 이곳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어떤 상황이 전개될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며" 춘천시의 안전불감증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관련 업무를 했었던 이강춘(석사동 64) 씨는 "다른 곳도 아닌​ 이곳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초동진화가 중요한데 쓸모없는 소화장비가 더 큰 화를 부를 수 있다"며 "해당 기관에서 안전 취약시설을 비롯해 많은 사람이 통행하는 곳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과 확인이 필요하고,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적극적인 예방대응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류성목​ 

0 Comments